[이프카카오] 남궁훈 “서비스안정화 최우선 과제, 전문가 전담조직 구성”

최민지 2022.12.07 12:01:10

-카카오,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카카오데브2022’ 개최
-3가지 실천계획, 원인분석‧재발방지‧미래투자
-고우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부사장 영입, 인프라 조직 재구성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기자] “끝까지 완성되지 않은 다리는 건널 수 없습니다. 우리의 이중화는 완성되지 않은 다리와 같았습니다. 부족한 이중화는 역할을 다하지 못했고, 결국 장애를 막지 못했습니다.”

카카오 비상대책위원회 재발방지대책 남궁훈 소위원장<사진>은 7일 열린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카카오데브2022(if kakao dev 2022, 이하 이프카카오)’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하며 서비스 장애 사태를 반성했다.

카카오 서비스와 기술을 공유하는 이프카카오는 올해는 “만일 카카오가 이랬더라면”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남궁훈 소위원장은 지난 10월15일 SK C&C 판교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사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대신, 재발방지위원회에서 재발방지대책을 세우는 데 전념했다.

남궁 소위원장은 “재발방지대책을 세우면서 ‘이랬더라면 이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았을텐데’라는 생각을 여러 번 했다”며 “이미 사고는 발생했기에 조금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이를 통해 반성하고 개선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카카오는 카카오 서비스 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3가지 관점에서 실천과제를 수립했다. 완벽하지 못했던 이중화를 비롯해 카카오가 인프라적으로 부족했던 모든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과거 원인을 분석하고, 현재에 대한 재발방지책을 세우며, 미래 투자를 하기로 했다.

특히, 카카오는 인프라 조직을 재구성했다. 이를 위해 고우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부사장을 영입, 카카오 내 IT 엔지니어링 전문가 전담조직을 만들었다. 안정적 서비스 환경 조성과 투자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 조직은 기존 개발조직에서 분리돼 별도 상위조직으로 배치된다.

남궁 소위원장은 “카카오가 느낀 부족함을 마주하고 그것을 밖으로 드러내는 일은 결코 쉽지 않았다”며 “업계 공동의 재발방지를 위해 그 결과를 공유하려고 한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서비스 안정성에 대해서 지속적인 고민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카카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최우선 과제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 그 자체”라며 “미래에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카카오 서비스 안정화가 최우선 과제이며, 사회적 책임이라는 것을 항상 명심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