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T '티플러스', 2022년 알뜰폰 이용자 보호업무 1위

권하영 2022.12.07 10:54:40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한국케이블텔레콤(이하 kct)은 지난달 방송통신위원회의 2022년도 알뜰폰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에서 자사 알뜰폰 브랜드 티플러스가 1등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티플러스는 등급 평가에서도 작년보다 1단계 올라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

티플러스는 매년 고객평가단을 운영해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 불편한 상품·업무 절차를 개선하고 있다. 또 기초생활수급자 및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를 위한 상품을 개발하고 요금을 감면해주는 복지요금제 상품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여기에 고령층이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수 이용안내 관련 해피콜 진행에 AI서비스를 도입했다. 대화 설계부터 캠페인 설계, 실시간 모니터링까지 퍼플릭 클라우드 환경으로 구현, 콜센터에 특화된 대화형 AI 서비스를 구축했다.

kct 관계자는 “티플러스는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알뜰폰 부문에서 2019년부터 4년 연속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며 “고객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보호, 고객서비스 1위 기업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