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 석촌호수 ‘러버덕’으로 친환경 상품 제작

이안나 2022.12.07 09:23:46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석촌호수에 있던 러버덕이 업사이클링 상품으로 재탄생한다. 생산된 제품은 연말을 맞아 기부와 고객 이벤트 증정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롯데온은 롯데월드타워, 119레오와 함께 ‘러버덕 프로젝트 2022’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전시를 마친 러버덕을 바로 폐기하지 않고, 원단으로 약 1000개에 달하는 업사이클링 상품을 제작한 것. 

지난 10월 한 달간 서울 잠실 석촌호수에 떠있던 러버덕은 폴리에스터 원단 200여 조각을 이어 붙여 만든 작품이다. 펼친 면적이 약 1500제곱미터에 달하는 폴리에스터 원단은 본래 전시 종료 이후 폐기 예정이었다.

그러나 롯데온 기획 아래 롯데월드타워, 119레오의 도움을 받아 약 1000개 러버덕 굿즈로 탈바꿈했다. 굿즈는 러버덕 파우치와 러버덕 미니 파우치 등 두 종류다.

전시를 진행한 롯데월드타워와 작가가 러버덕을 무상으로 기증했고, 폐방화복 업사이클링 업체인 119레오는 원단을 받아 러버덕 굿즈를 만들었다.

롯데온은 이달 18일까지 ‘지구를 생각하는 댓글 이벤트’를 열고 추첨을 통해 777명에게 러버덕 미니 파우치를 증정한다. 19일부터 25일까지는 롯데월드타워와 함께 잠실 롯데월드몰에서 ‘러버덕X119레오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