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도연 당근마켓 신임 대표 “건강한 수익모델 만들 것”

이안나 2022.11.28 14:07:38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당근마켓이 김용현·황도연 각자대표 체제로 재편되며 새로운 도약을 맞는다.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은 비즈니스 전문가 황도연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하고 공식 취임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4일 열린 이사회에서 황도연 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이 대표로 신규 선임됐다.

당근마켓은 “서비스 경쟁력 강화는 물론, 기업의 내실 있는 성장과 속도감 있는 비즈니스 전개를 위해 황도연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황도연 대표는 당근마켓 서비스와 비즈니스를 균형 잡힌 시각에서 성장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그는 프로덕트 엔지니어로 시작해 서비스에 대한 이해, 정보기술(IT) 플랫폼 사업, 비즈니스에 두루 능통한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황 대표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를 졸업, 미국 기업 전략 지원 기업 엑센츄어(Accenture)에서 시스템 개발, 비즈니스 전략 및 컨설턴트 업무를 맡은 바 있다. 이후 11번가에서 모바일전략팀을 이끌었으며 카카오 커머스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을 거쳤다.

지난해 3월 당근마켓 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합류한 황도연 대표는 다양한 로컬 비즈니스와 신사업을 전개해왔다.

동네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비즈니스 모델 비즈프로필을 황 대표가 이끌었다. 로컬 커머스, 당근알바, 중고차, 부동산 등 주요 사업 분야를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가는 동시에 당근마켓 대표 수익 모델인 광고 사업 부문도 주도했다.

황 대표는 “앞으로 지역생활 커뮤니티로서 당근마켓 비전 방향을 유지하며, 고객 경험을 최우선으로 그 위에 건강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1년새 2배 이상 임직원 수가 증가하는 등 당근마켓이 급속한 변화를 맞고 있는 만큼, 조직 규모에 걸맞은 문화를 조성하는 역할도 맡게 된다. 

한편 이번 당근마켓은 기존 창업자인 김용현·김재현 각자대표 체제에서 7년만에 김용현·황도연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김용현 대표는 해외 사업 전초 기지인 캐나다 현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총괄하며 ‘캐롯’ 도전을 이어간다. 김재현 전 대표는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직책을 전환하며, 당근마켓 장기 비전과 미래 전략 방향성을 설계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