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3곳에 이음5G 신규 공급…원전안전·로봇 활용

백지영 2022.11.28 15:21:37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8일 뉴젠스, 한국수력원자력, 유엔젤 등 3곳에 이음5G(5G 특화망) 주파수 공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서비스의 경우, 지난 5월에 이어 추가로 주파수를 공급받았다. 

이중 SK네트웍스서비스와 뉴젠스는 기업이나 방문객 등 타인에게 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파수를 이용하는 주파수 할당을, 유엔젤과 한국수력원자력은 자기 업무 R&D에 활용하는 주파수 지정을 받았다. 뉴젠스의 경우 기간통신사업자도 등록했다.

이에 따라 11월 28일 기준 이음5G 주파수 할당을 받은 사업자는 ▲네이버클라우드 ▲LG CNS ▲SK네트웍스서비스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 ▲CJ올리브네트웍스 KTMOS북부 ▲세종텔레콤, ▲위즈코어에 이어 9개 기관으로 늘었다.

또, 이음5G 주파수 지정은 해군 한국전력 KT 한국수자원공사에 이어 6개 기관이 받게 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에 이음5G 주파수를 공급받은 사업자들은 원전안전·문화·물류·R&D분야에 이음5G를 적용해 서울 뿐 아니라 창원, 익산, 울진 등 전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원전 안전관리 및 재난 대응 통신망 활용, 모션센싱 기술 기반의 실환경 놀이기구 체험, 로봇기반 물류 운용, 로봇 검사 및 사내 인트라넷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4.7㎓ 및 28㎓ 대역의 신청 주파수 대역 전체를 공급키로 했다.

우선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안전관리 및 재난 대응 통신망 활용을 위해 화재 등으로 유선망 장애 시 이음5G 통신망으로 자동 전환되도록 이중화하고, 재난 발생 시 원전 현장 여건에 최적화된 고화질 영상, AI 분석 등을 통해 VR 현장 상황 중계 서비스로 신속히 대응할 예정이다.

뉴젠스는 28㎓ 대역의 이음5G 기술을 활용해 기존 와이파이로는 불가능했던 놀이기구의 실시간 대용량 영상·모션 데이터 전송을 구현함으로써 현장과 동일한 몰입·체감형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주파수 공급은 기존 통신기술로 해결하지 못한 실환경 놀이기구 체험을 이음5G로 해결하는 것과 원전안전, 물류 등 분야에서 지방에도 활용이 본격화되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이음5G가 본격 확산될 수 있도록 국내외 우수사례 전파, 지속적인 제도개선 등 민·관 소통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