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22] 테라 밸리데이터 'DSRV랩스' 김지윤 대표 "루나 사태 고의성 없어"

박세아 2022.10.06 16:28:16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DSRV랩스 김지윤 대표가 테라 사태가 고의적인 게 아니었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놓았다.

6일 2022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윤상형 의원이 테라 사태 책임 소재를 묻는 질문에 김 대표는 "테라는 수요와 공급에 의해 특정 목적의 가격을 달성하는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했다"라며 "그 당시 수요와 공급에 대한 알고리즘은 완벽했다. 다만, 목적치에 도달하지 못해서 사고가 난 것"이라고 말했다.

DSRV는 테라 밸리데이터 회사다. 최근 국산 가상자산 테라와 루나 폭락 사태 관련 책임 여부 관련 증인으로 소환됐다.

김 대표는 "테라 사태는 더 자세히 보면 앵커 프로토콜이 붕괴되면서 일어난 것"이라며 "노드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플랫폼 위에 각각 어떤 프로젝트가 올라가는지 일일이 확인할 수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향후 기술 발전을 통해 투자자에게 조금 더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투자를 유도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전했다.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와 친하냐는 질문에 김 대표는 "투자사 대표로써 연락처 정도는 가지고 있지만, 연락은 하고 있지 않다. 지금 현재 바라는 것도 권 대표와의 연락"이라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