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서재 ‘오디오 드라마’에 특별한 AI가 있다

이나연 2022.10.06 10:09:10

[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인공지능(AI) 목소리가 배우로 등장하고 AI 음악창작 기술로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을 만드는 AI 오디오 드라마 시대가 열린다.

지니뮤직과 밀리의서재(는 AI 기술을 접목한 하이엔드(High-end) 오디오 드라마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를 공동 제작 및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KT와 지니뮤직, 밀리의서재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지니뮤직 사옥에서 오디오 드라마 출시 행사를 열고, 지니뮤직 AI 창작기술과 밀리의서재 독서 콘텐츠 발굴 노력 등에 대해 발표했다.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황보름 지음)는 지난해 밀리의서재를 통해 오리지널 전자책으로 공개된 후, 종이책으로 출간되며 서점가 베스트셀러에 오른 화제작이다. 이를 원작으로 지니뮤직과 밀리의서재는 오디오 드라마 첫 선을 보였다. 

이 드라마는 평범한 동네에 문을 연 휴남동 서점 주인이 서점을 드나드는 다양한 손님들과 삶에 대한 고민을 나누며 서로 위안이 되어주는 따뜻한 공감의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오연서가 서점 주인 ‘영주’를, 배우 이수혁이 서점 단골이자 스타 작가인 ‘승우’를 연기한다.

이 드라마에는 주연배우를 포함해 총 19명 출연진이 등장하며, 이 중 8명 배역은 AI 보이스가 연기했다. KT AI 보이스 스튜디오를 통해 구현된 가수 윤도현이 카메오로 등장해 색다른 재미를 더하고, 휴남동 서점 손님 역으로 등장하는 7명 목소리도 AI 보이스가 각각 캐릭터에 맞춰 연기했다.

한편, 지니뮤직과 밀리의서재는 이번 오디오 드라마를 통해 고객들에 듣는 콘텐츠의 즐거움을 전하고 플랫폼 청취율을 높여, 이를 다시 새로운 오디오 드라마 제작으로 이어지게 하는 콘텐츠-플랫폼 소비 선순환을 이룬다는 목표다.

김정욱 지니뮤직 뉴비즈본부장은 “AI스피커, 무선이어폰, 커넥티드카 등 IT기술 진화로 고객이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여러가지 일을 하며 오디오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환경이 구현됐다”며 “지니뮤직은 고객의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 소비 니즈를 반영해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고 AI 기반 오디오 콘텐츠 창작영역을 확대해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밀리의서재 콘텐츠사업본부장은 “이번 사례처럼 구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는 독서 콘텐츠를 발굴해 다양한 포맷으로 확장하는 시도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지금까지 밀리의서재가 책 기반 2차 콘텐츠를 선보이며 독서 인구를 확장해온 만큼 앞으로도 KT 미디어 밸류체인 내 협업을 통해 독서 콘텐츠의 무한한 확장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