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서재,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닥 상장 예정”

이나연 2022.09.30 07:45:08

[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국내 독서 플랫폼 밀리의서재가 11월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밀리의서재(대표이사 서영택)는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설립된 밀리의서재는 2017년 10월 국내 최초로 구독형 전자책 서비스를 선보인 독서 플랫폼 기업이다. 지난해 9월 지니뮤직에 인수됨에 따라 KT그룹에 편입됐다. 밀리의서재는 12만권에 달하는 독서 콘텐츠는 물론, 도서 지식재산(IP)을 기반으로 오디오북과 오디오드라마, 챗북(채팅형 독서 콘텐츠)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화에 주력하고 있다.

밀리의서재 총 공모주식수는 200만주다. 주당 희망공모가밴드는 2만1500원~2만5000원으로 총 공모예정금액은 430억원~500억원이다. 10월25일부터 10월26일까지 수요예측, 10월31일부터 11월1일까지 청약을 거쳐, 11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이 주관을 맡았다,

상장 후 밀리의서재는 도서 IP를 다양한 2차 콘텐츠로 확장할 계획이다. 밀리의서재가 서비스하는 기존 도서 콘텐츠 카테고리 또한 여러 장르 콘텐츠로 확대하고 아동 및 청소년용 콘텐츠 사업 등으로 활동 반경을 적극 넓힌다는 설명이다.

서영택 밀리의서재 대표는 “독서가 필요한 모든 사람의 일상을 가치 있고 즐겁게 만드는 데 집중해 온 결과 국내 최대 규모 독서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작가, 출판사와 윈윈(win-win)하는 구조를 형성해 출판 업계와 상생을 바탕으로 한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밀리의서재는 2022년 상반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밀리의서재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61%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뤘으며, 지난해에는 289억원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액 210억원, 영업이익 10억원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