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야구 관중 앞에 ‘TL’ 내놓는다…공성 골렘 공개

왕진화 2022.08.19 16:54:11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엔씨소프트가 PC·콘솔 신작 ‘TL(쓰론 앤 리버티)’을 야구 관중 앞에 소개한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는 오는 27일 NC 다이노스 홈구장 창원NC파크에서 ‘TL데이(TL Day)’ 행사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NC 다이노스 선수들은 TL과 야구단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컬래버레이션한 스페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TL의 새로운 BI도 이날 처음 공개된다.

엔씨는 TL데이를 맞아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창원NC파크 대형 미디어월에 거대한 공성 골렘이 증강현실(AR) 기술로 구현된다. 게임에 등장하는 신수 ‘기간트리테’가 창원NC파크 전광판을 헤엄치는 듯한 특별 영상도 볼 수 있다.

27일 창원NC파크를 방문한 관람객은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NC 다이노스 공식 인스타그램의 TL데이 게시물에 댓글을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시구자와 시타자를 선정한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L데이 해시태그를 포함한 게시물을 작성하면 NC 다이노스 선수의 사인볼 등을 뽑을 수 있는 ‘해시태그 야구볼 이벤트’에 참여 가능하다.

경기 당일 선착순 1000명의 입장객에게는 ‘TL 응원 타월’을 제공한다. 경기장 안쪽에 마련된 ‘인생 네 컷’ 부스에서 TL 마스코트를 배경으로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엔씨는 NC 다이노스 팀스토어를 TL데이 기념 상품으로 꾸민다. 관람객은 ‘TL 스페셜 유니폼’을 구매할 수 있다. TL 캐릭터가 등장하는 다양한 영상 콘텐츠도 감상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