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수해 복구 성금 20억원 지원…계열사 구호활동도

백승은 2022.08.11 17:54:23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LG가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서울, 경기도 등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복구 성금은 수해 지역의 빠른 복구와 이재민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계획이다.

LG는 “이번 집중호우로 생활터전을 잃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LG 계열사별로도 각종 긴급 구호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특히 심각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파견해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서비스 활동을 진행한다. 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현장에서 무상으로 침수된 가전을 세척하고, 필요 시 부품 교환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임시대피소에는 공기청정기와 에어로타워를 각각 10대씩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 50여명이 대피하고 있는 구룡중학교 강당에 휴대폰 무료 충전 및 와이파이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이와 함께 서울 마곡 사옥 관제실을 비롯한 네트워크 관제 인력을 24시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