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2분기 영업손실 42억원…“임직원 상여금 영향”

왕진화 2022.08.11 08:57:35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펄어비스가 2분기 적자 폭을 줄였다.

펄어비스(대표 허진영)는 실적 발표를 통해 2022년 연결기준 2분기 매출 940억원, 영업손실 42억원, 당기순이익 32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 전분기 대비 2.8%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임직원 스톡 그랜트(자사주 프로그램)를 포함한 상여금이 반영되며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동기에도 영업손실 6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비하면 적자 폭은 3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042.9%, 전분기 대비 451.7% 증가했다.

검은사막은 2분기 남미 지역을 마지막으로 전세계 직접 서비스 전환을 마무리했다. 서비스 전환 이후 매출은 전월 대비 300%, 신규 이용자 750% 이상 늘었다.

2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83%를 차지하며, 전분기 대비 3%p 증가했다. 플랫폼별로 PC 72%, 모바일 21%, 콘솔 7% 매출을 기록했다.

검은사막과 이브 지식재산(IP)는 2분기 이용자 소통을 기반으로 한 운영과 업데이트에 집중했다. 검은사막 IP는 2년여 만에 이용자 행사 ‘보이스 오브 어드벤처러스’와 ‘하이델 연회’를 오프라인으로 재개했다. 이브도 3년여 만에 ‘이브 팬페스트 2022’를 대면으로 진행하며 커뮤니티를 강화했다.

펄어비스는 3분기 검은사막 ’드라카니아’ 각성 및 ‘시즌:용기사’ 등 공개를 시작으로 신규 업데이트 및 오프라인 행사를 이을 예정이다. 또한, 펄어비스 과천 신사옥 ‘홈 원’ 입주를 통해 업무 효율성과 협업을 높여 신작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조석우 펄어비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는 검은사막을 서비스한 지 9년차로 남미를 마지막으로 전세계 직접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라며 “기존 IP의 라이프 사이클 관리에 주력하며, 신작 개발과 마케팅도 함께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