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부릉, 경북 김천으로 본사 이전

이나연 2022.07.07 17:31:40

[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IT 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서울에서 경상북도 김천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물류 신사업을 추진한다.

메쉬코리아는 경상북도와 김천시, 경북테크노파크와 ‘스마트 그린물류 특구 신사업 추진 및 본사이전’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메쉬코리아는 2025년까지 경북 김천에 위치한 스마트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6만6000㎡부지에 데이터기반 스마트 물류센터 건립 등 신사업을 추진한다. 기업 본사도 옮긴다. 연내 본사 이전 준비 태스크포스팀(TFT)을 발족하고, 서울 강남구 본사 주소를 경북 도내로 이전할 예정이다. 

또한 ▲친환경 모빌리티 배터리 충전 플랫폼 산업화 ▲경북 정보기술(IT)인재 육성 ▲경북 지역인재 채용 우대 ▲상점주와 배송인력 대상의 부릉아카데미(가칭) 설립을 추진하며 총 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경상북도와 김천시, 경북테크노파크는 메쉬코리아 신사업을 돕기 위해 ▲투자펀드를 활용한 기업 투자 지원 ▲스마트 물류 인프라 구축과 데이터기반 물류시스템 연구개발 지원 ▲고용과 인재양성 프로그램 지원 ▲세제‧금융‧정책자금 지원 등 행정·재정적 시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의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메쉬코리아가 물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시키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유정범 메쉬코리아 의장·이철우 경북도지사·김충섭 김천시장·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