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고체 배터리 특허 1위 도요타…한국은?

정혜원 2022.07.07 17:30:13

- 삼성전자·LG화학·현대차·LG엔솔 4개사, 전고체 배터리 특허 10위권

[디지털데일리 정혜원 기자]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전고체 배터리관련 특허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7일 닛케이아시아에 따르면 전고체 배터리관련 특허 보유를 많이 보유하고 있는 상위 10개 기업 중 6개가 일본 기업이다.

이날 닛케이는 특허 조사업체 패턴트리절트와 미국‧유럽‧중국 등 10개 국가 및 지역 기업들이 출원한 전고체 배터리 관련 특허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2000년부터 올해 3월 말 사이에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를 비롯해 2개 기구에 출원된 특허가 조사 대상이다.

도요타자동차는 1311건 특허를 취득해 1위에 올랐다. 이어 2위는 파나소닉홀딩스(445건), 3위는 이데미쓰코산(272건)이었다. 일본 기업은 모두 6개 기업이 10위권에 있다. 한국은 삼성전자(4위), LG화학(6위), 현대자동차(9위), LG에너지솔루션(10위) 등 4개 기업이 포함됐다.

닛케이는 한국이 일본을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도요타는 2016~2020년 취득 특허 수가 직전 5년보다 4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는 2배, LG화학은 3배 특허수가 각각 늘었다. 한국 기업들은 배터리의 수명 등 실제 성능과 관련된 특허를 주로 보유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하지만 특허건수를 기준으로는 1위와 나머지 기업들 간 차이가 크다. 도요타는 1990년대부터 고체 배터리를 연구해 왔다. 2025년 전에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차량을, 닛산과 혼다는 2030년 전에 전고체 배터리 전기차를 판매할 계획이다.

고체전지는 기존 리튬이온전지에 사용되는 액체 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한다. 주행거리가 2배로 늘어나고 충전 시간은 3분의1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화재 위험도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