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땅, 쏘카존으로 만들어볼까?

오병훈 2022.07.07 16:08:18

[디지털데일리 오병훈] 쏘카가 거점 주차장 ‘쏘카존’ 확보를 위해 부동산 플랫폼 ‘디스코’와 손을 잡았다.

쏘카는 부동산 플랫폼 디스코와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쏘카는 디스코 임직원에게 이용 요금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디스코는 쏘카에게 각종 부동산 정보를 제공한다.

쏘카는 협약을 통해 신규 부동산 매물 가운데 쏘카존으로 활용 가능한 주차 공간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다. 이때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쏘카는 부동산 소유주와 협업해 유휴 공간을 쏘카존으로 만들 예정이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이번 협업으로 소유주들에게 유휴 공간이나 토지를 수익화할 방안을 제안함과 동시에 쏘카존 접근성을 높일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쏘카는 고객 서비스 접근성을 높일 새로운 방식을 끊임없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디스코는 부동산 실거래가 정보 약 3000만건과 4000만 필지 토지건물 정보, 각종 부동산 매물·경매 정보를 담은 부동산 플랫폼으로 디스코는 2만명이 넘는 공인중개사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