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정보통신·교육·유통·문화·교통 5개 분야 마이데이터 표준화 추진

이종현 2022.07.04 12:48:51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는 5일 관계부처와 함께 전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을 위한 제3차 마이데이터 표준화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추진할 마이데이터 표준화 분야 확정 및 표준화 추진전략에 대해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협의회에서는 ▲정보통신 ▲교육 ▲유통 ▲문화·여가 ▲국토·교통 등 국민 일상과 밀접한 5개 분야를 마이데이터 표준화 우선 추진 대상으로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개인정보 주체가 일반국민과 정보제공자, 수신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우선추진 분야를 선정했다. 분야별 10여개 기관·기업들로 구성된 실무단을 구성해 마이데이터 표준화와 함께 인증·식별·보안체계 등에 대한 현장 의견을 반영할 예정이다.

또 구체적인 마이데이터 표준화 추진 전략도 논의한다. 5개 추진 분야를 대상으로 데이터 형식, 전송방식에 대한 표준화 원칙과 절차, 목표를 구체화하고 향후 디지털플랫폼정부와의 연계 방안을 제시하겠다는 것이 개인정보위의 설명이다. 마이데이터 조기 확산과 인식 제고를 위해 표준화 결과를 활용한 이종산업간 마이데이터 시범사업도 검토된다.

개인정보위는 12월까지 마이데이터 형식 표준 및 전송유형별 표준 규격, 보안·인증체계를 마련하고 분야별 표준화 가이드라인과 표준참고 용여사전 등을 12월 중 발표·보급하겠다고 알렸다.

최영진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은 “개인정보위는 마이데이터 표준화 우선 추진 5개 분야를 시작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전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을 체계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보장과 데이터산업 혁신에 더해 마이데이터가 향후 디지털플랫폼정부가 제공할 데이터 기반 국민 맞춤형 서비스의 제도적 기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