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판호 확대·주52시간제…박보균 장관, 게임산업 가려운 곳 긁는다

왕진화 2022.07.01 15:11:21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산업이 규제 시달림을 받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1일 밝혔다.

박보균 장관은 이날 서울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게임업계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윤석열 정부 시대에 게임 공간은 넓게 펼쳐질 것이고, 게임산업 또한 확실하게 발전할 것”이라며 “게임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키우는 한편 기획·제작·유통 전 과정을 문체부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게임업계에서 요구하는 중국 판호(게임 서비스 유통 허가증) 발급 확대를 위해 외교부 및 경제 부처와 협력하고,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주 52시간제에 대한 합리적인 운영을 위해 지혜롭게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게임은 편견과 오해에 시달려왔지만,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라며 “이러한 장애물을 당당하면서 지혜롭게 대처하고 넘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게임을 하는 사람은 윤석열 정부 시대에 넓은 공간에서 힘차게 일하고 창작하고 활로를 개척하고 규제의 시달림을 받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보균 장관은 게임을 문화로 규정하기도 했다. 문화 예술 작품은 창의력 및 열정의 산물이며, 게임도 이러한 독창성과 상상력 속에서 생산된다는 의미에서다. 게임을 만드는 이들의 본능은 도전 및 독창성, 개척 정신이라고 꼽았다.

박 장관은 “게임 속 스토리텔링은 대중 감수성을 자극하고, 그 매력에 빠지게 한다”며 “게임은 문화의 공간에서 살아숨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게임 시장은 무한경쟁 격전지이지만, K-콘텐츠 수출 선두 주자는 게임”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정책으로 이를 뒷받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