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목표 달성했다…양자암호전용회선 '세계 최초' 서비스

강소현 2022.07.01 14:25:30

[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통신3사가 기업간거래(B2B) 대상 양자암호 전용회선을 세계 최초로 서비스한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하 ‘KIST’) 본원에서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을 열고 이 같은 성과를 공유했다.

양자암호 전용회선은 기존 기업 전용회선에 양자기술 기반 보안 서비스를 적용해 보안성이 뛰어나다. 통신3사는 양자컴퓨터 등 기술의 발달에 따른 보안 위협 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양자암호 전용회선을 선제적으로 구축해왔다. 양자암호 전용회선 상품 출시를 통해 국가기밀을 다루는 국가기관 뿐 아니라 개인정보와 금융정보 보호가 필요한 공공·금융기관 등에 최적의 보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3사 가운데 처음으로 양자암호 전용회선 서비스를 출시한 곳은 LG유플러스다.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양자내성암호(PQC)를 적용한 전용회선 서비스를, SK브로드밴드와 KT는 이날 암호키분배(QKD) 기반 양자암호 전용회선 서비스를 선보였다. QKD가 양자 난수를 기반으로 한 암호키를 생성한다면 PQC는 양자컴퓨터로 풀어내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복잡한 수학 알고리즘을 사용한 암호화 방식이다.

이로써 과기정통부는 당초 계획했던 연내 세계 최초 양자암호 전용회선 서비스를 달성했다. 과기정통부는 올초 진행된 ‘양자기술 성과보고 대회’에서 통신3사와 함께 ‘양자암호 전용회선’를 세계 최초로 서비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판철 SK브로드밴드 법인고객담당은 “SK브로드밴드의 양자암호전용회선은 이미 국가기간망 적용과 국책과제 수주 등을 통해 시장의 검증을 마쳤다”며 “미래산업의 핵심 역할을 할 양자암호전용회선의 본격적인 상용화로 한차원 높은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KT 융합기술원 김이한 원장은 “KT는 ITU 국제표준에 참여하고 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해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며 “나아가 이미 보유한 글로벌 수준의 양자암호 기술력과 최근 개발에 성공한 무선 양자암호 기술로 항공·우주 분야에서의 앙자 시대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향후 보다 다양한 서비스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해 전용회선을 이용하는 중견 이상 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도 맞춤형 보안환경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