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日 아이폰 가격 최대 19% 인상…왜?

백승은 2022.07.01 11:34:38

- 아이폰13프로맥스, 120만원대에서 150만원대로
- 지난달 아이패드 재책정 이어 아이폰 가격도 올라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애플이 일본에서 아이폰 일부 모델 가격을 인상했다. 최근 엔화 가치가 크게 떨어지자 내린 조치다.

30일 애플 일본 웹사이트에 따르면 ▲아이폰SE ▲아이폰13미니 ▲아이폰13 ▲아이폰13프로 ▲아이폰13프로맥스 가격이 9~19% 상승했다.

가장 저렴한 아이폰SE의 경우 5만7800엔(약 55만원)에서 6만2800엔(약 59만원)으로 올랐다. 가장 고가 제품인 아이폰13프로맥스는 13만4800엔(약 128만원)에서 15만9800엔(약 152만원)으로 재책정됐다.

애플은 지난 6월 일본에서 판매 중인 아이패드 가격도 올렸다. 대상 제품은 ▲아이패드 ▲아이패드에어 ▲아이패드프로 11인치 ▲아이패드프로 12.9인치 ▲아이패드미니다. 인상률이 가장 높은 제품은 아이패드로 기존 3만9800엔(약 37만원)에서 25% 오른 4만9800엔(약 47만원)이 됐다.

애플의 가격 인상 조치는 올해 초부터 나타난 엔저 효과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엔저 효과란 국제 환시세에서 엔 값이 타국 화폐에 비해 낮아지는 현상을 말한다. 환율이 약세하면 수입물가가 오를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가격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애플은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과반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1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56.8%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