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포스코홀딩스, 배터리 동맹 맺는다

김도현 2022.06.15 13:31:09


- 소재 거래 확대 전망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온과 포스코홀딩스가 배터리 사업에서 전방위적 협력한다. 양 그룹 차원의 배터리 원료부터 재활용까지 전주기 협업이 예상된다.

15일 SK온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홀딩스와 ‘2차전지 사업 포괄적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공급망 이슈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MOU는 배터리 시장점유율을 높이는 SK온과 배터리 소재 전반을 다루는 포스코그룹이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차원이다.

이날 양사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링에 이르기까지 전체 밸류체인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기로 했다. 아울러 SK온 배터리 생산에 대한 중장기 확장계획을 공유하면서 포스코그룹 소재 확대 공급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두 회사는 실무그룹을 결성한다. 해당 그룹은 ▲해외 사업 확장을 위한 중장기 전략 ▲리튬 니켈 등 원소재 부문 투자 ▲양극재 개발 로드맵 ▲음극재 공급량 확대 ▲폐전지 수거 네트워크 공동 구축방안 등을 협의할 방침이다.

지동섭 SK온 대표는 “포스코그룹이 보유한 높은 역량 및 인프라와 SK온 기술력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킨다면 한국 배터리산업 경쟁력을 더욱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 협력으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한국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은 “리튬 니켈 양·음극재 등 배터리 분야 강점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SK온 사업 협력으로 국내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SK온은 하이니켈 배터리를 내세워 2019년 10위권이던 글로벌 시장점유율을 현재 5위까지 끌어올렸다. 작년에는 전고체 배터리 기업 미국 솔리드 파워 지분을 확보하는 등 차세대 제품 선점에도 나서고 있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3월 아르헨티나에 리튬 생산 공장을 착공하고 지난달 전고체 배터리 전문업체 대만 프롤로지움에 지분 투자했다. 올해 초에는 고체전해질 생산 법인 포스코JK솔리드솔루션를 설립하는 등 사업 역량을 지속 강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