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홀딩스, ‘워킹데드:올스타즈’ 국내 출시

왕진화 2022.06.08 10:10:02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워킹데드’ 오리지널 코믹스 일러스트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이 나온다.

컴투스홀딩스(대표 이용국)는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 ‘워킹데드:올스타즈’를 국내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등 모바일 양대 마켓에 오늘(8일) 오후 2시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에는 암울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분위기가 녹여져 있다. 또한 ‘미숀’, ‘네간’, ‘글렌’ 등 인기 원작 캐릭터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창작 캐릭터도 등장해 세계관이 대폭 확장됐다. 캐릭터별로 부여된 ‘성향(속성)’, 클래스, 타입 외에도 특징적인 스킬 등 다양한 수집요소가 있다.

이용자는 ‘워커(좀비)’와 약탈자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치열한 투쟁을 벌여야 한다. 이 과정에서 생존자를 모집해 성장시켜야 한다. 보급작전 및 파견을 통해 다양한 보급물품들을 획득하고 다른 생존자 그룹과 이용자 간 전투(PvP)를 치르기도 한다. 뉴욕 버팔로 지역 배경의 몬스터 전투(PvE) 콘텐츠는 원작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 게임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독일어 등 총 8개국 언어로 이용 가능하다. 올해 하반기에는 글로벌 시장에도 출시될 예정이다.

컴투스홀딩스는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공식 포럼에 가입하면, 전체 포럼 가입자 수에 따라 풍성한 재화를 받을 수 있다.

오는 27일까지 출시 소식을 공유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론칭 소식 공유 이벤트’를, 오는 7월5일까지 포럼 게시판에 공개된 쿠폰 번호를 입력하면 유용한 재화를 지급하는 ‘론칭 기념 쿠폰 이벤트’를 각각 진행한다.

게임에 접속만 해도 다채로운 선물을 받을 수 있다. 신규 이용자는 7일간 게임에 접속하면 게임 캐릭터 ‘조이’와 ‘케미스트’를 비롯해 에픽 등급장비 4종, ‘골드바 1500개’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게임 유튜브 구독과 게임 내 채팅에서 이모티콘을 사용하면 워킹데드 주인공 캐릭터인 ‘지도자 릭’을 즉시 획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