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투자한 ‘헤어질결심’·‘브로커’ 칸 수상 쾌거

백지영 2022.05.29 13:12:15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가 감독상과 남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영화가 칸 영화제 2개 경쟁 부문에서 동시에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두 영화 모두 CJ ENM이 투자·배급했다. CJ ENM은 국내 최초 단일 투자배급사에서 한 해 두 개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과 수상작을 배출한 진기록을 세우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28일 오후 8시 30분(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배우 송강호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국인이 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것은 두 번째다.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 이후 20여년만이다. 한국 배우가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우주연상은 전도연 배우가 2007년 '밀양'으로 한 차례 받았던 적이 있다.

박찬욱 감독은 칸영화제 세 번째 수상이다. 2004년 영화 '올드보이'로 칸 경쟁부문에 처음 진출해 당시 2위에 해당하는 심사위원대상, 2009년 영화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이후 2016년 영화 '아가씨'로 칸을 찾았고 올해 '헤어질 결심'으로 세 번째 수상을 하게 됐다.

한편 두 영화 모두 오는 6월 극장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송강호와 이지은(아이유), 강동원, 이주영, 배두나 등이 출연하는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8일 개봉을 앞뒀다.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다룬 작품이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6월29일 개봉 예정이다. 배우 탕웨이와 박해일이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았다.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