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용 SSD, 호조 지속…1분기, 전기비 14.1%↑

윤상호 2022.05.27 15:31:15

- 1분기 매출액 55억8000만달러
- 점유율, 삼성전자 49.6% SK하이닉스 24.3%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기업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가 상승세를 지속했다. SSD는 낸드플래시 메모리반도체를 이용한 저장장치다.

27일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1분기 기업용 SSD 매출액은 55억8000만달러다. 전기대비 14.1% 증가했다.

고객사 재고 확대로 인한 시장 위축 우려를 실적으로 불식했다. 코로나19 완화와 키옥시아 낸드 생산 차질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솔리다임 포함)가 시장을 주도했다. 삼성전자는 27억6700만달러 SK하이닉스는 13억5400만달러 매출액을 기록했다. 각각 점유율 49.6%와 24.3%를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전기대비 매출액 14.8% 점유율 0.3%포인트 성장했다. SK하이닉스는 전기대비 매출액은 10.7% 늘었지만 점유율은 0.7%포인트 줄었다.

트랜드포스는 “삼성전자는 고객사 재고 증가로 주문량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키옥시아 사고 여파로 인한 수혜로 전기대비 성장했다”라며 “SK하이닉스는 공급망 차질로 잃어버린 점유율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3위다. 매출액 6억600만달러 점유율 10.9%를 올렸다. 전기대비 매출액 32.6% 점유율 1.5%포인트가 커졌다.

키옥시아와 웨스턴디지털(WDC)은 각각 매출액 4억7100만달러와 3억7800만달러로 조사했다. 점유율은 각각 8.4%와 6.8%다. 키옥시아는 전기대비 매출액은 11.9% 높지만 점유율은 0.2%포인트 낮다. WDC는 전기대비 매출액은 0.5% 많지만 점유율은 0.9%포인트 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