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메타버스 개발사 '엔비져블' 전략 투자 단행

박세아 2022.05.27 14:41:30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위메이드가 메타버스 개발사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엔비져블은 2014년 창업한 인터랙티브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출신 방현우 대표와 미디어아티스트 허윤실 공동대표가 설립한 콘텐츠 전문기업이다.

이번 투자는 위믹스 플랫폼 생태계 및 메타버스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디. 엔비져블이 새롭게 준비하고 있는 신규 사업 성장 가능성과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했다.

엔비져블은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어린이들의 신체 활동과 놀이의 관찰을 통해 정신건강에 대한 진단, 개발, 나아가 디지털 예방·관리·치료가 가능한 메타버스 콘텐츠 환경 구축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향후, 어린이들 정신건강을 위협하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증(autism), 강박장애(OCD) 등 3대 질환에 대한 획기적인 '디지털치료경험(DTX)'을 개발, 3년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의 건강한 신체, 인지, 사회적 발달 지연을 치료하고 건강한 성장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엔비져블 디지털치료경험(DTX) 사업은 ▲게이밍 플랫폼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플랫폼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향하는 '위믹스 3.0' 프로젝트 중 위믹스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또한, 위메이드는 지난해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 및 '프렌클리'에도 투자를 진행하는 등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엔비져블 방현우 대표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위메이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위메이드는 미래산업 최전방에서 혁신과 실험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기업으로, 엔비져블의 신사업 전개에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라며 "위메이드의 탄탄한 개발력과 엔비져블 실행력이 더해진다면 디지털 의료 분야에서 성공적인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위메이드는 유틸리티 코인 위믹스를 기반으로 100% 완전 담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메인넷 위믹스3.0을 출시해 게임, 탈중앙화조직(DAO)과 결합된 NFT, 디파이(De-Fi) 등 모든 것을 갖춘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는 게임이 아이들의 정신 건강을 개선하고 유지하는 데에 가장 적합한 방법"이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