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1분기 영업익 257억원…케이블TV 가입자 순증

권하영 2022.05.09 10:29:36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KT스카이라이프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상승세를 찍었다. 위성방송과 케이블TV방송을 포함한 플랫폼 부문에서 45% 성장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케이블TV 가입자는 지난 4분기에 이어 이번에는 분기 순증을 기록, 반등을 이어갔다.

KT스카이라이프(대표 김철수)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2년 1분기 매출 2408억900만원, 영업이익 257억4600만원을 올렸다고 9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44.2%, 영업이익은 18.8% 각각 증가했다.

부문별로 스카이라이프와 HCN의 플랫폼부문에선 전년동기보다 45% 급증한 2258억원 매출을 냈다. 스카이라이프 인터넷과 모바일 가입자 증가로 통신서비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287억원을 기록했다.

스카이라이프TV의 콘텐츠부문 매출은 150억원으로, 전년보다 33.8% 올랐다. 광고수익은 100억원으로 분기 광고수익으로는 최초로 100억원대에 진입했다. ‘강철부대2’로 일반 광고수익이 늘고 있고, ENA 채널개편 효과로 2분기 광고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위성방송, 케이블방송, OTS, 인터넷, 모바일 등 스카이라이프 전체 상품 가입자는 2.9만명 순증을 달성했다. 이는 6년 3분기만의 최대 순증폭이다. 모바일 순증 가입자 증가와 케이블TV 가입자가 14년 만에 순증으로 전환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케이블TV 유지가입자는 127만3978명으로, 지난분기 대비 0.4만명 순증했다.

회사는 HCN을 통해 스카이라이프 인터넷과 모바일이 본격 판매되면 가입자 증가와 순증폭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T스카이라이프 양춘식 경영서비스본부장은 “방송과 인터넷, 모바일 등 가입자 순증 확대로 연매출 1조클럽 달성을 위한 순조로운 시작을 보였다”며 “스카이라이프TV 실적도 상승 추세인 만큼 새롭게 방송하는 예능과 드라마 콘텐츠를 발판 삼아 종합 미디어 콘텐츠 플랫폼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