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서비스, 이음5G 3호 사업자로…주파수할당 신청

백지영 2022.05.02 17:08:46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SK네트웍스서비스(대표 김윤의)가 이음5G(5G 특화망) 사업에 나선다. 비통신기업의 이음5G 도전은 네이버클라우드, LG CNS에 이어 세번째다.

SK네트웍스서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고 있는 이음5G 사업 수행을 위해 최근 기간통신사업자 자격 및 주파수 할당 등록을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이음5G 정책은 2019년 최초 5G 상용화 이후 활성화된 B2C 서비스에 비해 다소 확산이 더딘 B2G, B2B 서비스를 강화코자 과기부 주도로 이뤄져온 것으로 이동통신 3사 외의 전문 기업이 망을 구축한다.

SK네트웍스서비스는 SK네트웍스의 자회사로,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의 전국 네트워크 망 유지∙보수를 통해 인프라 사업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경상남도 창원 산업단지 내 기업들을 대상을 5G 활용 실증사업을 진행해왔다.

회사는 이음5G로 할당된 4.7GHz 대역과 28GHz 대역 주파수를 모두 신청했다. 이달 중 과기부의 적격심사가 완료되면 SK네트웍스서비스는 네이버클라우드, LG CNS에 이어 세번째 이음5G 등록업체가 된다. ]

이를 통해 경남 산단 내 자동차 부품 제조 공장에 이음5G 기지국을 구축해 자율주행로봇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등 수요 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해나갈 방침이다.

양승원 SK네트웍스서비스 인프라사업팀장은 “이음5G 서비스는 5G 융합서비스를 희망하는 사업자가 직접 공장과 건물에 5G 통신망을 구현할 수 있는 네트워크로, 초저지연/초고속/초연결 특징을 활용해 제조라인의 유연성을 강화하고 스마트 팩토리 구축 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SK네트웍스서비스의 전문 엔지니어들이 네트워크 운영 환경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제고하겠다”며 “특히 SK텔레콤과 기술업체들과 제휴를 통해 5G 공공부문 사업을 추진하는 등 회사의 역량을 살릴 수 있는 사업모델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