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스웨어, 비대면·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동시 선정

이종현 2022.04.06 11:20:12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보안 스타트업 스파이스웨어는 정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과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동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각 바우처 사업은 정부 주관 사업으로, 공급기업의 서비스를 구매할 때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쿠폰)을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는 중소벤처기업부가,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각각 관리한다.

스파이스웨어가 바우처 서비스로 공급하는 ‘스파이스웨어 원’은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와 개인정보보호를 지원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보안 서비스(SECaaS)다.

기본 계정 정보 외에 추가 인증 수단을 제공하는 다중 인증(MFA)과 직무에 따른 접근 권한을 관리하는 제로 트러스트 네트워크 액세스(ZTNA) 기능을 바탕으로, 사내 시스템이나 정보에 접근하는 모든 기기 및 사용자를 매 단계마다 인증하고 최소한의 권한만 부여할 수도 있다.

또 ▲데이터 암·복호화 ▲유해 트래픽 및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 차단 ▲개인정보보호 컴플라이언스 대응 체계 구축 ▲랜섬웨어 감염 파일 복구 ▲인공지능(AI)의 사용자 이상징후 탐지·알림 기능 등도 지원한다.

김근진 스파이스웨어 대표는 “클라우드와 비대면 환경이 대세 흐름으로 자리잡았지만 이에 따른 새로운 보안 위협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번 지원사업으로 보다 많은 기업들이 스파이스웨어의 제로 트러스트 보안 서비스를 경험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