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기술, 전고체 배터리 '국책과제' 수행

김도현 2022.04.01 18:38:48

- 고이온전도 황화물 고체전해질 및 시트화 기술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배터리 장비업체 하나기술이 사업 영역을 넓힌다. 차세대 배터리 소재가 대상이다.

1일 하나기술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이 추진하는 ‘전고체 리튬이차전지용 고이온전도 황화물 고체전해질 소재 및 시트화 기술’ 국책과제의 주관연구밸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연구 기간은 2022년 4월부터 약 2년이다.

하나기술은 TIPA부터 총 10억원 기술료를 지원받아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협업으로 기술개발에 나선다. KERI의 저온소결형 고체전해질 제조기술을 이전받는다. 2025년 목표로 상용화에 필요한 전고체 극판과 분리막에 적용될 고체전해질 소재, 이를 제조하기 위한 습식밀링 및 결정화 공장장비 등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에 하나기술이 개발하는 기술은 기존 건식공정과 액상공정 단점을 보완하는 습식공정으로 저온소결형 고체전해질 제조기술이다. 현재 황화물계 전고체 전지의 고체전해질은 건식공정 또는 액상공정으로 생산되는데 공정이 복잡하다. 대량생산이 어려워 생산단가가 높다는 단점도 있다.

반면 해당 기술은 전해질 소재를 습식으로 밀링한 후에 200도 이하 저온 열처리 과정을 통해 고체전해질을 만든다. 이 때문에 연속공정은 물론 입도제어가 용이해 원가경쟁력이 높다.

하나기술 관계자는 “과제가 성공적으로 끝나면 국내 배터리 3사는 물론 글로벌 업체들이 고객사가 될 것”이라며 “향후 전고체전지 시장에서 상당한 기술적 경쟁우위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