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컨콜] 네이버웹툰, 문피아·왓패드 품고 메타버스도 진출

이안나 2022.01.27 13:56:55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네이버 콘텐츠 사업부문이 ‘웹툰’과 ‘스노우’를 양축으로 삼고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까지 확장하면서 전 사업 부문 중 가장 큰 성장률을 보였다.

27일 네이버는 역대 최대 실적을 공개했다. 네이버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2021년 4분기 매출 1조9277억원, 영업이익 3512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27.4%, 8.5% 증가했다. 이중 콘텐츠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67.9% 급증한 2333억원을 기록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날 열린 2021년 4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연간거래액 1조원 돌파, 빠르게 성장 중이다”라며 “글로벌 IP(지식재산권)를 보유한 파트너와 협업으로 마블 이터널스 웹툰을 출시했고, BTS(방탄소년단) 오리지널 웹툰은 공개 이틀 만에 조회수 1500만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튜디오N이 제작한 드라마 ‘그해 우리는’이 좋은 성과를 냈고 이는 웹툰과 영상화의 동시기획 첫 성공사례”라고 덧붙였다. 네이버가 콘텐츠 제작 능력 및 IP 산업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설명이다.

네이버 콘텐츠 사업을 견인하는 웹툰과 스노우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사용자를 대상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가 왓패드 인수 이후 각 콘텐츠 플랫폼들에서 이용자 수가 국가별로 고르게 증가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현재 약 1억7000만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 거래액도 1조원을 돌파했다.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인수와 일본 전자책 업체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 투자가 마무리되면 일본에서도 콘텐츠 플랫폼 강자로 자리잡을 수 있을 전망이다.

네이버는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웹툰과 웹소설, 영상 등 다양한 IP로 각 이용자들이 경계를 넘나들면서 생태계를 확장해 이용자를 지속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웹툰 성장에 따라 수익성 확보 전략도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다. 대표적인 성과는 지난 4분기 스튜디오N이 제작한 ‘그해 우리는’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것이다.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국내에선 스튜디오N, 해외에선 왓패드를 글로벌 킬러IP를 발굴하고 출판, 영상 관련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며 “이를 활용해 게임과 드라마, 전시 뿐 아니라 제페토와의 협업을 통한 메타버스로의확장 등 다양한 확장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J와 파트너십도 지속된다. 지난해 6월 네이버가 티빙 지분 투자 이후 양사 협력체계는 계속되고 있다. 한 대표는 “CJ와 네이버가 보유한 IP를 활용하고 신규 콘텐츠제작, 창작자 육성 등을 통해 동영상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했고, 웹툰 기반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하기도 했다”며 “네이버 멤버십과 티빙 협력으로 네이버 멤버십 가입도 늘고 회원 만족도도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활성화로 인한 스노우 성장도 기대감을 키운다. 스노우 카메라 구독 모델을 추가하고 제페토 생태계가 활성화되면서 스노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74% 성장했다. 박 CFO는 “콘텐츠 매출은 웹툰과 스노우, 브이라이브, 뮤직으로 구성되는데 브이라이브와 뮤직은 전년대비 큰 차이 없지만 웹툰과 스노우에서 매출 성장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