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LG엔솔, 65억 달러 투자 美 미시건에서 전기트럭-배터리 생산

임재현 2022.01.22 19:05:35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미국의 대형 자동차회사인 제너럴 모터스(GM)와 LG에너지솔루션의 합작회사가 미국 미시건주에 새로운 전기 트럭 생산 및 배터리 공장을 만들고, 여기에 총 65억 달러 이상 투자한다. 한화로는 약 7조7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규모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GM과 LG에너지솔루션은 이같은 내용의 전기차(EV)생산 및 배터리 생산 공징 투자 계획을 곧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시건전략펀드(MSF)는 오늘 25일 이사회를 열고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합작사인 얼티엄셀(Ultium Cells)이 랜싱(Lansing)과 오리온(Orion Township) 두 지역을 대상으로 배터리 및 전기차 생산 공장을 짓는 안건을 승인한다. 총 투자금액은 65억 달러이상이며 이를통해 4000개의 일자리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로이터는 지난달 GM은 1700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미시건주의 주도인 랜싱 지역 인근에 25억 달러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제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배터리 생산시설 비용은 두 회사가 50%씩 분담하는 조건이다. 

이와함께 GM은 약 40억 달러를 투입해 디트로이트시 인근의 오리온 지역에 오는 2025년까지 트럭 조립공장을 증설한다. 앞으로 이곳에서 세보뤠 실버라도(Silverado) 및 GMC 시에라(Sierra) 전기 픽업 트럭을 제작 생산하게 된다.

GM은 지난해 6월,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대한 투자를 오는 2025년까지 350억 달러로 늘릴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는데 이는 이전 예측치보다 30% 증가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