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문 여는 네이버 ‘테크 컨버전스’ 신사옥, 어떻게 생겼나?

최민지 2022.01.21 14:18:26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각종 첨단 기술로 무장한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인 네이버 제2사옥이 올해 상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다.

21일 네이버는 조감도를 공개하고 시설 내 기술 점검을 진행할 네이버랩스 등 일부 조직이 먼저 이동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랜드 오픈 전 제2사옥에는 임차 종료된 외부 사업장의 일부 조직,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 카이스트-네이버 인공지능(AI) 센터 연구진 등 외부 파트너들도 우선 입주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중소상공인(SME), 창작자 등을 위한 전용 공간도 마련했다. 더욱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업무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제2사옥은 로봇, 자율주행, AI, 클라우드 등 네이버 미래를 이끌 모든 기술들이 융합되고 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이 될 전망이다. 첨단 기술이 집약된 만큼, 무한한 기술 잠재력을 선보일 실험적 공간으로 활용된다.

특히, 이곳에서는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제어되는 로봇이 사람과 공존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5G 특화망까지 할당 받았다.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 로봇 전용 통로, 충전공간 등 로봇을 위한 다양한 공간이 구성되며, 사람을 배려하는 로봇 주행, 다수 로봇 이동 상황을 고려하는 로봇 제어, 사고 방지 기술, 5G 특화망을 통한 초저지연 통신과 제어 등과 같은 기술적 요소들이 반영된다.

아울러, 제2사옥에서는 약 200평 규모 스마트 사내 병원을 만들고 직원 대상으로 ‘네이버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로바 AI 기술을 사내병원에 적용해, 디지털 헬스케어 테스트베드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네이버는 직원들이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첨단 기술을 경험하며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방역에 대한 우려 없이 사옥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방역 특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제2사옥을 통해 새로운 업무 환경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