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英 매체 '올해의 차' 수상…유럽 사로잡았다

임재현 2022.01.21 13:58:40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기아 전기차(EV) 전용 모델 EV6가 영국 매체에서 올해의 차로 뽑히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기아는 2022 왓카어워즈에서 EV6가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왓카어워즈는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왓카가 주최하는 자동차 시상식으로, 1978년 시작돼 올해로 45회째를 맞았다. 올해의 차 등을 포함해 차급별 최고 모델을 선정하고 있다.

EV6는 뛰어난 1회 충전 주행거리와 빠른 충전 능력, 디자인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올해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도 선정됐다.

스티브 헌팅포드 왓카 편집장은 EV6에 대해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충전 속도와 주행거리로 소비자가 EV에 가진 우려를 해소해 주고, EV 전용 플랫폼을 활용해 넓고 실용적인 차량 생산이 가능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기아는 이번 수상으로 5년 연속 수상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2018년 피칸토(내수명 모닝)가 ‘올해의 시티카’, 2019년 니로가 ‘올해의 차’로 각각 뽑혔으며, 이어 2020년 피칸토가 ‘올해의 밸류카’, 지난해에는 쏘렌토가 ‘올해의 대형 SUV’를 받았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이번 수상으로 전동화 전략이 얼마나 성과를 내고 있는지 입증됐다"며 “기아는 오는 2026년까지 새 EV 모델 11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