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디지털·에너지 전환으로 300만개 일자리 창출”…유승민 공약도 채택

임재현 2022.01.18 15:31:45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사진)의 경제 정책 비전인 ‘이재노믹스’의 핵심은 좋은 일자리 창출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구상하고 있는 ‘일자리 300만개 창출’을 골자로 일자리 대전환 6대 정책을 발표했다. 

특히 이날 발표에서, 이 후보는 정치적 대척점에 있는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지난해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는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을 채택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이 후보는 평소 “진영논리에 빠지지 않고, 좋은 정책이면 가져다 쓰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유승민 전 의원이 내놓은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 개’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수용했다며 돌봄, 간병, 보육의 사회서비스와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공공보건 분야에서 반듯한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사회서비스 종사자의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근무환경과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같은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과 함께 디지털 산업 생태계 구축과 에너지 전환 과정 등을 통해 300만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데이터 기반의 혁신적인 산업 생태계 구축을 비롯해 에너지 고속도로, 에코모빌리티, 사회서비스 산업 등에 투자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이 후보는 반도체, AI·로봇, 그린에너지, 바이오헬스 등 미래전략산업이 중심이 된 K-혁신밸리 조성과 관련해 기존 서울및 수도권이 아닌 지역 경제 중심의 성장 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의 도시개발 자율권도 확대해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기업도시 2.0 프로젝트’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광주형 일자리 사업’으로 시작된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은 전국으로 확대하고, 임기 내 청년고용률을 높이기위해 청년 지원금을 두 배 늘리는 정책도 시행할 계획이다.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금융지원도 강조했다.  50조원 규모의 K-비전펀드를 조성하고, 국민참여형 벤처투자펀드를 통해 혁신기업 3000개, 유니콘기업 100개, 다수의 데카콘 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이 후보는 디지털 전환기의 산업 전환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노동자가 없도록 맞춤형 직업훈련과 직업상담을 미리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신산업 육성의 기회를 주겠다는 전략이다. 이 후보는 이같은 기업전환, 노동전환, 지역전환을 아우르는 정책을 통해 한국형 ‘정의로운 일자리 전환체계’를 구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이 후보는 관련한 정책 추진을 위한 일자리전환 기본법 제정하고, 기존 기획재정부의 일자리정책 기획·총괄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임시 기구인 일자리위원회를 일자리대전환위원회로 개편해 상시 운영기구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