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결제, 시장 판도 바꿀 ‘게임체인저’…결제 밸류체인 바뀐다”

박현영 2022.01.18 15:22:41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 결제가 결제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라는 분석이 나왔다. 가상자산 결제 도입으로 ‘고객-가맹점-PG/밴(VAN) 사-신용카드사’로 이어지는 기존 밸류체인에 변화가 발생하고, 지급 결제 과정에서 중간 수수료를 수취하는 기관이 줄어든다는 분석이다.

18일 김현기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가상자산 결제가 이뤄지면서 지급 결제 산업에 판도가 변화하고 있다”며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지난해 가상자산 거래대금 및 보유자 수가 급증하면서 가상자산은 투자를 넘어 결제 영역으로 침투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이미 가상자산을 지급 결제에 도입하는 빅테크 기업이 등장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다날 등 몇몇 사업자를 필두로 가상자산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글로벌 신용카드사인 비자카드는 크립토닷컴 등 가상자산 플랫폼과 제휴를 맺고, 가맹점에서 비자카드를 이용해 가상자산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 마스터카드는 가상자산 선물 거래소 백트와 제휴를 맺고 카드 포인트를 비트코인(BTC)으로 전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김 연구원은 이 같은 가상자산 결제가 지급 결제의 전체 밸류체인에서 상당한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판단했다. 오프라인 밴(VAN)사의 입지가 축소되고, 신용카드사가 거래 과정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중간 수수료 수취기관이 줄어들게 된다.

현재 지급 결제 구조를 살펴보면, PG사는 하위 가맹점을 대표하는 대표 가맹점으로서 신용카드사와 지급 결제 계약을 맺고 거래 정보를 전송한다. VAN사는 PG사로부터 거래 정보를 받아 카드사에게 승인 요청을 함으로써 거래가 이뤄진다.

반면 가상자산 거래가 이뤄지면 거래 참여자가 바뀐다. PG사가 가상자산으로 결제하면 VAN사와 신용카드사가 거래 과정에서 제외되고, 가상자산 거래 지원사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보다 저렴한 수수료를 수취하게 된다. 가맹점 입장에서는 비용이 절감되므로 가상자산 결제를 지원할 유인이 발생한다.

그러나 소비자 입장에서는 아직까지 가상자산 결제를 사용할 유인이 크지 않다. 때문에 현재 가상자산 결제사들은 프로모션, 할인 이벤트 등으로 소비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프로모션을 사용하는 가맹점 수가 증가면서 가상자산 결제를 이용하는 소비자 수도 증가하는 추세다.

김 연구원은 “아직까지 가상자산 결제의 침투율은 높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면서도 “기존 시장 규모를 감안하면 가상자산 결제사의 프로모션 및 가맹점 증가에 따라 (가상자산 결제 시장의) 잠재력은 크다”고 강조했다.

기존 지급카드(신용카드+체크카드) 결제 시장 규모는 2020년 기준 약976조원에달한다. 김 연구원은 “1% 정도의 침투율만 발생하더라도 이익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영향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