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풀필먼트서비스, 인사·물류·법무 3인 각자 대표 선임

이안나 2022.01.18 13:58:29

- 전국 물류 인프라 확장,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쿠팡 물류 자회사 쿠팡풀필먼트서비스가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전문성을 살려 전국적 물류 인프라를 확장하고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 투자를 이어간다.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엄성환 인사부문 대표, 정종철 법무부문 대표, 무뇨스 제프리 로렌스 오퍼레이션부문 대표 3인이 각자 주요 부문을 맡는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사를 통해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전문성을 기반으로 빠른 의사결정과 효율적인 경영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법무부문 대표로 신규 선임된 정종철 전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쿠팡풀필먼트서비스 기업법무 전반을 담당한다. 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를 위한 법률 지원 업무에 집중한다. 정 대표는 서울지방법원 판사를 거쳐 2001년부터 직전까지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기업법률 변호사로 활동했다. 기업 경쟁력 제고와 기업문화 변화관리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두루 담당했다.

엄성환 쿠팡풀필먼트서비스 인사부문 대표는 20여 년간 채용, 인재양성, 조직개발 등 인사 전반에 걸쳐 다양한 경험을 쌓은 전문가다. 2015년 쿠팡에 합류해 2018년부터 쿠팡풀필먼트서비스 인사부문 총괄 리더로 근무했다. 쿠팡 입사 전에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잡코리아에서 HR 매니저로 재직했다.

무뇨스 제프리 로렌스 오퍼레이션부문 대표는 2018년 쿠팡에 합류, 2019년 9월부터 물류 오퍼레이션 총괄 리더를 맡았다. 쿠팡 입사 전 아마존에서 10년 넘게 오퍼레이션 관련 경력 중심으로 다양한 직책을 역임했다.

한편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전국 각지에 물류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 쿠팡은 전국 10개 지역에 1조5000억원을 투자해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1만3000여명 지역 일자리가 새롭게 생겨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