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친환경 전환 ‘잰걸음’…초임계 열분해유 공장 신축

윤상호 2022.01.18 11:48:15

- 2024년 1분기 완공…연간 캐파 2만톤 규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화학이 친환경 소재 중심 사업구조 전환에 속도를 낸다. 재활용 플라스틱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짓기로 했다.

LG화학(대표 신학철)은 충남 당진시에 초임계 열분해유 공장을 건설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 1분기 완공 예정이다. 연간 생산능력(캐파) 2만톤 규모다. 영국 무라테크놀로지와 손을 잡았다. 이 회사는 초임계 열분해 원천 기술을 보유했다. LG화학은 작년 10월 무라에 지분투자를 했다. 무라 기술 판권을 보유한 미국 KBR과 기술 타당성 검토를 마쳤다. 공장 기본 설계를 위한 공정 라이선스 및 엔지니어링 계약을 체결했다. LG화학은 자체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을 병행하고 있다.

열분해유는 플라스틱에서 추출한 재생 연료다. 새로운 플라스틱을 만드는데 사용할 수 있다. 복합재질(OTHER)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을 열분해 한 후 초기 원료인 납사(Naphtha)를 추출한다.

이 공장은 초임계 수증기를 이용하는 기술을 쓴다. 온도와 압력이 물 임계점을 넘어선 상태에서 생성하는 특수 열원이다. 액체의 용해성과 기체의 확산성을 모두 가진다. 특정 물질 추출에 유용하다. 탄소덩어리(그을림) 생성을 억제한다. 약 10톤 PE·PP 등을 투입하면 8톤 이상 열분해유를 만든다. 남은 2톤의 부생 가스는 공장 운전 에너지로 사용한다.

시장조사기관 등은 열분해유 기준 화학적 재활용 시장은 2020년 70만톤 규모에서 2030년 330만톤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지속가능한 기술 공정 선도 기업과 협력해 화학적 재활용 설비를 내재화하고 플라스틱 순환 경제 구축을 가속화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친환경 소재 기술 분야에 대한 R&D를 강화하고 관련된 신규 시장을 적극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