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G 인재 선점 나선다

윤상호 2022.01.17 15:30:20

- 고려대 계약학과 신설
- 포항공대·서울대 연합전공 운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통신기술 인재 확보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고려대학교와 ‘차세대통신학과'를 전기전자공학부에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로 신설한다고 17일 밝혔다.

고려대는 2023년부터 매년 30명의 신입생을 차세대통신학과로 선발할 예정이다. 차세대통신학과 입학생은 졸업 후 삼성전자 입사를 보장한다. 재학 기간 등록금 전액과 학비보조금을 산학장학금으로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재학 기간 다양한 실무 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이 융합되는 통신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통신 분야에 특화된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고려대와 차세대 통신학과를 설립하기로 했다”며 “차세대 통신을 위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포항공과대학교 서울대학교와도 차세대 통신 인재 양성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대학은 관련 연합전공을 신설했다. 일정 학점 이상 연합전공 과목을 이수하면 장학금과 삼성전자 취업 기회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