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시장 본격 개척 나선다…정부, '우주분야 소부장 발전전략' 발표

임재현 2022.01.17 11:30:07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정부가 우주 산업 역량을 키우기 위해 민군 협력 강화 추진과 함께 올해 상반기 내 ‘우주분야 소부장 발전전략’을 발표할 방침이다.

17일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산업통상자원부·국방과학연구소·방위사업청 간 우주 분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민군기술협력사업 전담기구로, 1999년부터 민군기술협력 및 상호 기술 이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협력 중이다. 지난달 15일 출범한 민간주도 우주산업 소부장발전협의회를 통해 발전 전략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방위사업청 우주 방위산업 발전 태스크포스(TF)에도 참여해 ‘우주 방위사업 마스터 플랜’을 함께 추진 중이다.

박 차관은 “우주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우리가 만든 소재·부품·장비를 활용해 제작한 위성이 국산 발사체로 발사·실증될 수 있는 선순환 산업생태계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내 우주기술 확산기 진입 촉진 및 우주시장 급성장 대응을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우주분야 소부장 발전전략'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