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8천억 배터리시설 투자에 현대차 입찰… 인도, 삼성전자·LG엔솔에도 참여 요청

임재현 2022.01.16 08:24:09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인도 정부가 추진하는 24억 달러 규모의 전기 배터리 저장시설 구축 사업에 세계 전기차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향후 거대 전기차 시장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인도는 전기차 보급에 앞서 막대한 투자금이 소요되는 관련 인프라 구축에 현지 대기업 뿐만 아니라 주요 글로벌 기업들로부터도 투자금 유치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15일(현지시간) 현지 인도 언론 및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현지 대기업인 마힌드라(Mahindra)를 비롯해 현대차, 엔지니어링 라르센&투브로(Larsen & Toubro), 배터리 제조업체 아마라 라지(Amara Raja) 등 글로벌 업체들이 24억 달러 (한화 약 2조8000억원) 규모의 배터리 저장시설 인센티브 투자에 입찰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정부는 향후 5년간 총 50기가와트시(GWh)의 배터리 저장 용량을 구축할 계획인데, 이를 위해선 총 60억 달러 규모의 직접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 유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외신에 따르면, 기업들이 투자를 통한 인센티브를 받으려면 기업이 최소 5GWh의 스토리지 용량을 설정하고 특정 로컬 콘텐츠 조건을 충족해야 하며, 최소 8억5000만 달러 이상의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도 산자부는 현재 10개 업체가 총 130GWh의 입찰가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인도 정부는 테슬라,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노볼트(Northvolt), 일본의 파나소닉(Panasonic)등 글로벌 기업들의 참여도 독려하고 있다고 전해 주목된다.

아직 인센티브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향후 전기 배터리 저장시설 운영을 통해 얻어지는 수익을 참여한 투자사들에게 배당 등을 통해 배분하는 것을 예상해 볼 수 있다.
    
앞서 인도 정부는 지난해 청정 운송을 위한 국내 공급망을 구축하고, 이를위한 재생에너지 저장 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기업들이 배터리 제조 시설에 투자하도록하는 인센티브 정책을 확정한 바 있다. 인센티브 투자는 인도 기업뿐만 아니라 외국인 직접투자도 가능하도록 했다.   

인도는 자동차로 인한 극심한 매연을 줄이고, 또한 석유 의존도를 낮추려는 전략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도는 오는 2030년까지 자가용 판매의 30%를 전기차로 대체하고, 또 전기 오토바이와 스쿠터의 비율을 40%로 올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