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서 6주 연속 스마트폰 1위 달성…삼성전자는?

백승은 2022.01.14 09:50:28

- 아이폰13 시리즈 출시 이후…총 9차례 1위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애플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작년 9월20~26일(현지시각) ‘아이폰13 시리즈’를 출시한 39주차 주간에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이후 52주차까지 총 9차례 1위에 올랐다. 신제품인 아이폰13 외에도 전작 ‘아이폰12 시리즈’ 출고가가 인하되면서 판매 진작 효과를 누렸다.

애플은 11월15~21일 이후 비보와 오포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가장 최근 집계인 12월20일~26일까지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모두 현지시각 기준이다.

아이폰13 시리즈 출시 이후 14주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기본형인 ‘아이폰13’이다. 아이폰13은 전체에서 51%를 차지했다. ‘아이폰13프로맥스’와 ‘아이폰13프로’가 각 23% 21%를 기록했다. ‘아이폰13미니’는 5%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강민수 연구원은 “중국 스마트폰 시장 내에서 아이폰13 시리즈의 초기 판매량은 전작을 훌쩍 웃도는 수준”이라며 “전작보다 가격이 떨어지고 고가 시장에서의 경쟁이 줄어들며 이와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화웨이의 제품 수급이 제한적인 점과 타 중국업체의 고가 시장에서의 낮은 점유율을 감안하면 애플은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에서 상당 기간 선전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다. 2021년 삼성전자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 미만이다.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논란과 ‘갤럭시노트7’ 폭발 등을 겪으면서 급격한 하락세를 겪었다. 이에 삼성전자는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디바이스익스피리언스(DX)부문장 직속 ‘중국사업혁신팀’을 신설하는 등 중국 사업에 매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강 연구원은 “애플의 성공은 중국 재진출을 노린 삼성전자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기존 중국은 애국 소비 성향이 짙다. 그렇지만 해외 기업인 애플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다른 해외 기업의 성공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