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치료제 14일부터 본격 처방…코로나19 극복 '게임 체인저' 기대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우선 투약키로

신제인 2022.01.12 17:51:07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오는 14일부터 국내에서도 경구용(먹는) 치료제의 처방 및 투약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백신 접종 중심으로 진행돼왔던 코로나19 대응이 이제는 치료약을 중심으로 한 투 트랙으로 대응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상황 전환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먹는 치료제'는 증상이 나타난 후 5일 이내,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과 중증 사이 코로나19환자를 대상으로 사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13일까지 2만1000명분이 도착하고, 이달 말까지 1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되면서 총 3만1000명분이 1월 중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우선, 13일 도착하는 초도물량은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에서도,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우선 투약할 계획이다.

비대면 진료 후 각 지방자치단체 또는 담당약국을 통해 재택치료자에게 치료제가 전달되거나, 전담 의료진을 통해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에게 투약되는 방식이다. 

병원·요양병원 입원 환자의 경우에는 의료진이 상주하면서 환자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기존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투약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정부는 "국내 초기 도입 물량이 충분하지 않아 우선적으로 대상자를 선정했다"며 공급량, 환자 발생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투약대상을 조정·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