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앞세운 현대차그룹, 美 눈길 사로잡았다…굿디자인상 '싹쓸이'

임재현 2022.01.11 15:21:58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차량이 미국을 휩쓸었다. 현대 아이오닉5, 기아 EV6 등 전기차(EV)를 비롯해 다양한 차종이 현지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스타리아, 기아 EV6‧카니발, 제네시스 GV70‧X콘셉트(X Concept) 등 6개 차종이 '2021 굿디자인어워드(2021 Good Design Award)'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굿디자인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전자‧운송‧가구‧컴퓨터 등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에 대해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5, 스타리아 2개 차종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근 북미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도 한 준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이오닉5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DEA 디자인상' 최고상에 이어 이번 굿디자인어워드에서 연이어 수상했다.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는 현대자동차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아웃'이 최초로 적용된 모델이다. 인사이드아웃은 실내 디자인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 개념으로, 스타리아는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곡선 중심 외관과 실내가 조화를 이루는 미래 모빌리티 이미지를 그려냈다.

기아는 EV6와 카니발 2개 차종이 수상했다.

EV6는 기아 EV 최초로 새 디자인 철학 '오퍼짓유나이티드'가 반영됐다. 서로 대조되는 조형미를 조합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EV6는 올해 상반기 북미 출시 예정을 앞두고 있다.

MPV 카니발은 전형적인 미니밴에서 벗어나 '웅장한 볼륨감(Grand Volume)'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네시스는 출범 첫해 2015년 EQ900(현지명 G90)를 시작으로 7년 연속 굿디자인어워드를 수상했다. 올해 수상 모델 G70은 볼륨감과 입체감을 강조한 '지매트릭스(G-Matrix)' 패턴을 통해 브랜드 정체성을 표현했다.

X콘셉트는 2021 레드닷어워드에서 디자인 콘셉트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이번 굿디자인어워드까지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6개 차종 이외에도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E-Pit,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아쿠아 디자인 등 여러 기술과 제품이 수상작에 올라 경쟁력을 입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