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태양광 전용 케이블로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 나선다

임재현 2022.01.05 15:19:00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대한전선이 태양광 케이블을 출시하며 신재생에너지 분야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태양광 전용 케이블 ‘솔라인(SolarIN)’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솔라인은 태양광 모듈과 접속 계통, 전력변환장치를 연결하는 케이블이다. 브랜드 이름인 ‘솔라인’은 솔라(Solar)와 라인(Line)의 합성어로, 태양 에너지를 선으로 전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옥외에 설치돼 자외선과 열, 수분 등에 높은 내구성을 갖는 것이 특징이다.

국제 트렌드에 따라 직류(DC) 1500V급으로 개발하고, 글로벌 공인인증 기관인 TUV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터 국제표준규격 인증도 획득했다. 이외에도 국제전기표준회의(IEC)와 유럽표준(EN) 등 국제 규격 기준도 통과해 국내 시장을 넘어 유럽과 아시아, 중동 등 해당 규격을 사용하는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

태양광 발전 시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지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의하면, 국내 신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은 2020년 20.1GW에서 2034년 77.8GW로 4배가량 확대되며, 이중 태양광 발전이 45.6GW로 과반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전선은 이번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태양광 케이블 시장 점유율 확대에 속도를 낸다. 기존 교류(AC) 케이블에 더해 직류(DC) 케이블까지 공급함으로써, 태양광 케이블 전 영역에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전선은 “해상풍력과 함께 태양광 분야에도 역량을 집중해, 신재생에너지 산업 종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요구와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맞추어 수익 구조 다변화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