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이어 새 코로나 변이 프랑스서 발견…벌써 12명 확진

임재현 2022.01.04 09:40:35

[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프랑스 남부에서 돌연변이를 46개 가진 새 코로나19 변종이 발견됐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프랑스 감염병 연구센터 IHU(Méditerranée Infection University Hospital Institute) 연구팀은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신종 변이 ‘B.1.640.2’ 감염 사례 12건을 발견했다.

신종 변이 바이러스는 아프리카 카메룬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첫 감염자는 카메룬 여행 후 귀국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광범위한 전파는 확인되지 않았다. 아직 다른 국가에서 발견된 바 없으며,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조사 중인 변종으로 분류하지 않은 상태다.

IHU 연구팀은 신종 변이 바이러스를 ‘IHU변이’로 명명하고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에 게놈을 제출했다. 지난해 9월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나타난 ‘B.1.640’과는 유전적으로 다른 것으로 보고 있다.

IHU 연구팀은 “IHU변이는 백신 회피성이 있는 E484K 돌연변이와 전파력이 뛰어난 N501Y 돌연변이를 보유했다”며 “이번 발견은 변이 출현과 확산을 통제하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다만 IHU변이가 오미크론을 능가할 조짐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1월부터 유행 중인 오미크론 변이는 돌연변이를 50개 이상 가지고 있다. 이 가운데 32개는 침투 부위인 스파이크에 존재해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