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공급난에도…테슬라, 2021년 차량 인도 대수 전년비 87%↑

백승은 2022.01.03 15:17:23

- 2021년 93만6000대 차량 인도…4분기에는 역대 최대치 기록
- 차량통합제어시스템·자체 차량 생산 기술 등 적용 '강점'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으로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큰 타격을 입은 와중에도 테슬라가 지난해 괄목할 성장을 보였다. 특히 작년 4분기에는 분기별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작년 93만6172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전년대비 87% 증가했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셋의 예상치였던 89만7000여대보다 높다. 2021년 4분기에는 30만8600여대를 납품하며 분기별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전년동기대비 70% 늘어난 수치다.

인도 차량 대부분은 ‘모델3’와 ‘모델Y’가 차지했다. 두 제품의 인도량은 연간 91만1208대다. 4분기에는 29만6850대를 차지했다.

일반 차량에는 스피커나 음성인식 등 각 기능에 따라 다른 반도체가 적용된다. 그렇지만 테슬라 차량에는 다른 기능에도 하나의 반도체가 들어간다. 반도체 공급난 사태에서 이와 같은 점이 강점으로 작용했다.

아울러 외신은 테슬라가 차량 통합제어시스템 등 자체 차량 생산 기술을 통해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차량용 반도체를 공급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대체 칩을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소프트웨어를 변경하고, 직접 부품을 제작하며 칩 수량을 맞추는 등 효율적으로 대처해 판매 호조를 이끌어 냈다고 분석했다.

올해 테슬라의 인도 차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생산량 절반을 중국 상하이 공장에 의존했지만 올해부터는 독일과 텍사스 공장에서도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도이치방크는 올해 테슬라가 약 150만대 차량을 인도할 것이라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