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정용진 부회장 “제2의 아마존 아닌 제1의 신세계 목표”

이안나 2022.01.03 13:45:25

‘디지털 피보팅’ 원년…오프라인 축 삼아 디지털 기반 미래사업 준비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우리가 결국 도달해야 할 목표는 ‘제2의 월마트’도, ‘제2의 아마존’도 아닌 ‘제1의 신세계’다.”

3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022년 신년사에서 신세계그룹이 지향해야 할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이미 남들이 만들어 놓은 성공 공식을 답습하는 것이 아닌 ‘가보지 않은 길’에 도전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를 위해 정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머리가 아닌 심장으로 생각하라”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디지털로의 온전한 피보팅만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승자가 되기 위한 유일한 해법”이라며 “온·오프 구분 없이 고객이 우리 공간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하는 것이 신세계그룹 유일한 명제이며 디지털 피보팅의 진정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 피보팅이란 오프라인 역량과 자산을 하나의 축으로 삼고, 또 다른 축인 디지털 기반 미래사업을 준비하고 만들어간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정 부회장은 ▲고객 시공간 점유 ▲신세계 유니버스 구축 ▲데이터 중심 의사결정 능력 확보라는 세가지 당부사항을 전했다.

먼저 정 부회장은 ‘고객의 시간과 공간’을 점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프라인에서만 가능했던 일들이 디지털로 전이되고 있는 만큼 이제 우리가 고객이 있는 디지털 시공간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고객 시간과 공간 점유를 위해 제시한 목표는 ‘신세계 유니버스’를 구축이다. 고객의 온·오프라인 일상을 신세계에서 해결 가능하도록 만들어야한다는 의미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 최대 강점인 오프라인 인프라가 디지털 역량과 하나돼 시너지를 창출하면 경쟁사들은 꿈도 꿀 수 없는 유일무이의온·오프 완성형 유니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신세계그룹 콘텐츠와 자산을 모두 연결해 고객에게 보다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룹사들 간 시너지를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새로운 시대에 고객을 좀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해 ‘데이터 기반의 의사 결정’ 역량을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실행이 가능한 ‘의미 있는 데이터’가 중요하다며 임직원 누구라도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실행체계를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이러한 역량을 갖추기 위해 내부 인재들을 육성하고, 외부 인재와 그들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필요성도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시도조차 하지 않은 샷은 100% 빗나간다”며 아이스하키 선수 웨인 그레츠키 말을 인용해 실천의 중요함을 부연했다. 그는 “올해는 우리 실력을 있는 그대로 평가받는 진검승부의 시간이 될 것이다”라며 “디지털 원년을 위한 준비와 계획은 모두 끝났다. 이제는 실천이고 진정한 싸움의 시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