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인싸] 수어로 말하는 이모티콘, 늬에시‧베니‧옴팡이

최민지 2021.12.26 09:42:39

-‘늬에시’ 철새, ‘베니’ 구작가, ‘옴팡이’ 애소…3인3색 인터뷰①
-인기 이모티콘 작가 3인방, 카카오 ‘수어 기브티콘’ 참여
-손으로 나누는 따뜻한 대화, 수어 담은 이모티콘으로 기부까지
-청각장애인, 고립되지 않도록 관심 환기…편견 없는 사회 한걸음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수어는 손으로 말하는 보이는 언어다. 코로나19 관련 정부 브리핑으로 인해 수어통역사에 대한 관심이 잠깐 높아지기도 했지만, 여전히 청각장애인에 대한 관심은 낮다. 어느 장애나 마찬가지겠지만 말이다. 

과거 방송인 신동엽이 한 TV프로그램에 나와 청각장애인 형을 언급하면서, 휴대폰 문자메시지가 나왔을 때를 떠올리며 기쁨을 드러낸 바 있다. 물론, 지금은 영상통화도 가능한 시대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청각장애인들 의사소통이 힘겨워진 것도 사실이다.

이들을 향한 관심을 환기시키면서도 장애 편견을 낮출 수 있는 방식은 없을까? 

사실, 이모티콘만큼 직관적이고 친숙한 수단은 없다. 심지어 대중적이다. 이모티콘은 누구에게나 마찬가지로 시각적으로 재밌게 의사소통할 때 쓰는 수단 중 하나다. 수어처럼 이모티콘도 보이는 언어라는 점을 고려해보면, 이모티콘은 충분히 수어를 담을 수 있다. 카톡을 사용하는 수많은 이용자에게 수어를 향한 사회적 장벽을 낮출 수 있다는 희망이 모아졌다.

이에 인기 이모티콘 작가 16인이 뭉쳤다. 수어 움직임을 바탕으로 한 이모티콘 ‘수어 기브티콘’을 위해서다. 작가들은 각 캐릭터가 수어를 표현하는 모습을 이모티콘으로 담아냈다.

카톡(카카오톡)으로 대화할 때 이모티콘 좀 써봤다면, 절대 모를 수 없는 인기 작가 3인방도 합류했다. ‘늬에시’ 철새, ‘베니’ 구작가, ‘옴팡이’ 애소 작가가 그 주인공이다. 늬에시는 “한잔 고?”, 베니는 “화이팅”, 옴팡이는 “부끄 부끄(부끄럽다)”를 수어로 표현했다.

“저도 청각장애인이다 보니 남일로 여겨지지 않아서 함께 하고 싶었어요. 청각장애인은 사회적으로도 의외로 고립되기 쉬운 장애이기도 하고 외로움이 큰 장애라고 생각해요. 기브티콘을 통해 누군가가 청각장애인에 대해 궁금해져서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것만으로도 기뻐요.(구작가)”

“수어를 어렵고 생소하게 느끼던 사람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고, 수어의 대중화에 작게나마 일조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저에겐 큰 의미였어요. 기브티콘 판매 수익 전액이 수어·청각장애 관련 사업에 기부된다는 점에서도 편견 없는 사회를 만드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해요.(애소)”

“누구나 쉽게 바로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통해 많은 참여를 끌어냈죠. 카카오가 가진 전파력을 좋은 방향으로 사용했는데, 이런 게 흔히들 말하는 선한 영향력이 아닐까요.(철새)”

한편, 기브티콘이 판매될 때마다 카카오가 건당 1000원씩 최대 1억원을 기부한다. 이용자는 이모티콘을 구매하는 것만으로 기부를 경험할 수 있다.

다음은 ‘수어 기브티콘’과 관련해 작가 3인과 진행한 서면 인터뷰

Q. 수어 기브티콘(Give-ticon)에 참여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구작가) 역시 저도 청각장애인이다 보니 남일로 여겨지지 않아서 함께 하고 싶었어요. 의미 있는 일이라면, 혼자보다 여럿이서 함께 나누면 힘이 훨씬 커진다는 걸 믿으니까요.

▲(애소 작가) 이전에 ‘나의 아저씨’라는 드라마에서 수어로 대화하는 장면을 굉장히 감명 깊게 본 기억이 있어요. 특히 손동작과 표정으로 말보다 더 깊은 감정이 전달되는 부분에서 수어도 누군가에겐 굉장히 중요한 의사소통 수단이겠다고 생각했죠. 그렇게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게 됐어요.

▲(철새 작가) 먼저 카카오 측에서 좋은 기회를 제안했습니다. 저로서는 매일 만드는 이모트 하나만 새롭게 만들면 되는 쉬운 일이었기 때문에 안 할 이유는 없었죠. 평소에 하지 않던 수어 방식이라 오히려 재밌게 작업할 수 있겠다 생각했어요

Q. 이번 이모티콘을 만들면서 기억에 남았던 에피소드가 있었나요?

▲(애소 작가) 손가락으로 동그라미를 만들어 볼에 가져다 대는 ‘부끄러워’ 수어 동작을 이모티콘으로 표현했는데요. 옴팡이는 손가락이 짧은 캐릭터다보니, 짧은 손가락으로 수어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할까 봐 고민을 많이 했어요.

그래서 이번 수어 이모티콘에서는 지금까지의 수많은 옴팡이 이모티콘 중 가장 긴 손가락을 가진 옴팡이가 탄생했답니다. 손가락이 길어진 옴팡이 캐릭터가 어색해 보일까 많이 걱정했는데, 막상 출시하고 나니 주변 분들이 수어로 감정을 전달하는 옴팡이가 잘 어울린다고 해서 안심했어요. 다음음부터는 옴팡이 손가락을 좀 더 길게 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

▲(구작가) 이번에 진행한 수어 기브티콘은 다른 작가들과 모두 함께 만들었기에 더 재밌게 보람됐습니다.

Q. 수어로 이모티콘을 표현했는데, 생각나는 메시지가 있나요?

▲(철새 작가) 16명 작가들이 작업하기 편하게 수어 아티스트가 여러 수어 샘플 영상을 보내줬는데요. 그 중에 제가 작업했던 “한잔할래?”라는 수어 동작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이런 따뜻한 캠페인에, 어쩌면 제 얄미운 개구쟁이 느낌의 캐릭터가 잘 맞을까라는 고민도 했었죠. 그런데 영상을 보는 순간, 손동작이 너무 바로 이해가 돼 재밌었어요. 캐릭터와도 잘 어울리겠다 싶었습니다.

▲(애소 작가) 같은 동작을 하더라도 어떤 표정을 짓는지에 따라, 또 손의 모양·방향·위치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진다는 점에서 수어는 단순한 제스처가 아닌 굉장히 체계적인 언어 수단임을 알게 됐어요. 실제 상황과 모습을 형상화해 손으로 표현한 것이기 때문에 조금만 깊이 들여다보면 어렵지 않고 정확한 의사소통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게 이번 작업을 하면서 크게 느낀 부분이었습니다.

Q. 이번 기부 활동이 어떤 사회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나요?

▲(구작가) 모든 장애인이 그렇지만, 같은 장애를 가졌다고 똑같지는 않더라고요. 청각장애인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참 다양하고 복잡해요. 사회적으로도 의외로 고립이 되기 쉬운 장애이기도 하고 외로움이 큰 장애라고 생각해요. 이 기브티콘을 통해서 누군가가 청각장애인에 대해 궁금해져서 관심을 가지게 되면 저는 매우 기쁠 것 같아요!

▲(애소 작가) 이모티콘이 대중화 되면서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언어를 일부 대신하고 있어요. 수어를 이모티콘과 접목해 표현함으로써 수어를 어렵고 생소하게 느끼던 사람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고, 수어의 대중화에 작게나마 일조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저에겐 큰 의미였어요. 더불어 기브티콘 판매 수익 전액이 수어·청각장애 관련 사업에 기부된다는 점에서도 편견 없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것 같아요.

▲(철새 작가) 카카오가 가진 전파력을 좋은 방향으로 잘 사용한 것 같아요. 누구나 쉽게 바로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많은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었죠. 이런 게 흔히들 말하는 선한 영향력이 아닐까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