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텍, 5G 안테나 모듈 양산 돌입…美 믹스컴 '맞손'

김도현 2021.12.07 18:37:13

- 인도어 라디오 유닛, 내년 日 고객사에 공급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전자부품 업체 드림텍이 5세대(5G) 이동통신 사업을 본격화한다. 내년부터 관련 제품 양산을 시작한다.

7일 드림텍은 미국 믹스컴과 5G 밀리미터파(mmWave) 구현 핵심부품 무선주파수(RF) 안테나 모듈 대량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믹스컴은 밀리미터파 대역 5G 무선주파수 및 안테나인패키지(AiP) 솔루션을 개발하는 5G 통전문 기업이다. 양사는 지난 3월부터 파트너십을 맺고 5G 시스템을 공동 개발해왔다.

이번 MOU를 통해 두 회사는 실내외에서 끊김 없는 5G 이용을 위한 설비인 인빌딩 라디오 유닛(In-building Radio Units) 및 실내외 리피터(Repeater)에 필수적인 안테나 모듈 양산을 위해 협업한다. 믹스컴은 mmWave 대역 안테나 모듈 알고리즘 기술 및 노하우를 제공하며 드림텍이 관련 모듈을 대량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드림텍은 2019년부터 5G 통신장비 연구개발 및 설비에 선제 투자해왔다. 지난 9월에는 통신장비업체 쏠리드와 5G 28기가헤르츠(GHz) 대역 인도어 라디오 유닛(Indoor Radio Units) 개발 및 양산을 위한 MOU를 맺었다. 내년부터 일본 통신사업자에 제품 공급을 시작한다.

강원준 드림텍 디지털솔루션실장은 “코로나19로 지연된 각국의 5G 통신장비 투자가 재개되고 있다.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미래 첨단 산업의 핵심인 5G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외 5G 통신장비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채비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