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에 힘 쏟는다…'클레임스왑'에 투자

박현영 2021.12.07 17:09:28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위메이드가 클레이튼 기반의 탈중앙화금융(De-fi, 디파이) 서비스 클레임스왑(ClaimSwap)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클레이튼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오는 12월 출시되는 클레임스왑은 탈중앙화된 환경에서 클레이튼 기반 가상자산 간의 교환을 지원한다. 사용자들은 가상자산 교환에 필요한 유동성을 제공한 뒤 그 보상으로 거버넌스토큰 CLA를 받을 수 있다. CLA는 클레임스왑의 운영에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토큰이다.

최근 위메이드는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디파이 등 블록체인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서비스 ‘클레바(KLEVA)’를 직접 선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클레바에선 토큰을 예치하고 이자를 받으면서 또 다른 가상자산도 받는 ‘이자농사’가 가능하다.

위메이드는 이번 투자를 통해 디파이 생태계를 더욱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자체 가상자산 지갑인 ‘위믹스 월렛’에서도 가상자산 위믹스(WEMIX)를 예치하면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위믹스 단일 스테이킹(예치) 모델도 출시할 계획이다.

클레임스왑 관계자는 “유니스왑과 스시스왑이 이더리움 토큰 생태계를 폭발적으로 성장시켰던 것처럼 클레임스왑 출시 후 클레이튼 토큰 생태계가 한층 더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메이드에서 출시하는 다양한 디파이 서비스와 적극적으로 연계해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향후 폭발적으로 성장할 디파이 분야의 역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게임-코인-NFT-디파이로 이어지는 위믹스 생태계를 빠른 속도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