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핵 더 챌린지 2021 대회 성과 공유회 개최

이종현 2021.12.07 13:27:46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홈페이지와 기업용 솔루션을 대상으로 취약점을 찾는 ‘핵 더 챌린지 2021’ 성과 공유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핵 더 챌린지는 지난 2018년 KISA가 개최한 ‘핵 더 KISA’의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기업과 함께 확대 운영 중인 경연대회다. 올해 KISA를 포함해 총 9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했다. 취약점 발굴 대상으로 홈페이지뿐 아니라 핵 더 챌린지 대회 플랫폼을 구축해 기업용 솔루션이 설치된 가상환경까지 경연 범위가 확대된다.

대회에는 총 595명의 민간 보안 전문가가 참가했다. 총 689건의 취약점이 신고됐는데, KISA는 이중 유효한 보안 취약점 217건을 선정해 총 상금 9420만원을 포상했다.

파급도와 난이도 등에 따라 높은 평가를 받은 상위 우수 신고자 4명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됐다. 최우수 김태영(보안프로젝트), 우수 김도현(프리랜서), 장려 원요한(라온화이트햇)·김상호($wag) 등이다.

KISA는 그중 유효한 보안 취약점 217건을 선정해 총 상금 9,420만원을 포상했다. 또한, 파급도와 난이도 등에 따라 높은 평가를 받은 상위 우수 신고자 4명에 대한 시상식도 개최됐다.

KISA 이원태 원장은 “올해로 4회째 개최하는 핵 더 챌린지는 기업의 숨은 취약점을 발견하고, 뛰어난 사이버보안 인재를 발굴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더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하여 보안을 한층 강화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