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태국 반정부 인사에 ‘해킹 우려’ 경고

백승은 2021.11.25 14:51:56

- 정치학자·연구원 등 6명에 연락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애플이 태국 내 반정부 성향 인사들에게 보안 관련해 경고 메일을 보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태국의 정치 활동가와 연구원 등 6명에게 “당신의 계정이 국가로부터 지원받는 해커들(state-sponsored attackers)의 표적이 됐다”라는 내용의 메일을 전송했다.

메일을 받은 이들은 방콕 탐마삿 대학교에서 근무하는 정치학자를 비롯해 사법 감시단체 연구원, 정치 활동가 등 총 6명이다. 이들은 모두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의견을 내는 인물이다.

애플은 메일을 통해 “만약 이들이 장치 보안을 뚫었을 경우 당신의 중요한 데이터와 통신에 접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카메라와 마이크 등을 원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로이터는 경고 메일 발송과 관련해 애플과 태국 디지털부에 문의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한편 애플은 최근 사용자 보안에 대한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달 23일(현지시간)에는 이스라엘 보안업체인 NSO그룹과 모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NSO 그룹은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개발사다. 애플은 NSO 그룹이 애플 사용자를 표적으로 삼아 감시했다고 주장했다.